• 최종편집 2019-10-23(수)

국제아재 "정 들었던 보라카이를 떠납니다"

일본에 가서 여행사 사업을 할 계획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2 11: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유튜버 <국제아재>가 5년간의 보라카이 생활에 대해 이야기 영상을 올렸다.

 

아재.jpg


일본에서 여행사 사업을 하기 위해 5년간의 보라카이 생활을 마치고 아내와 함께 일본으로 가다.

 

 

실패가 많았던 보라카이, 그곳에서 반려자를 만나다

 

<국제아재>는 지난 5년 동안 보라카이에 살면서 느꼈던 추억에 대해 이야기를 하였다.


"처음 보라카이에 왔을 때 참 힘들었다. 식당 사업을 하기 위해 투자를 했는데, 가게 오픈을 앞두고 건물주와 법적 대립이 생겨 장사를 할 수 없게 되었다. 소송을 하려 했지만 소송 금액이 매우 커서 포기해야 했다."

 

그러면서 두 번째 식당을 오픈하게 되었다. 하지만 금전적인 손실이 워낙 커서 생활이 힘들어졌었다고 말했다. 보라카이에 분노를 느낄 무렵에 지금의 아내가 나타났단다. 그리고 그녀와 결혼을 했다. 보라카이에서 사업적으로 좋진 않았지만 보라카이에 온 덕분에 사랑하는 아내를 만나게 된 것이다.

 

 

상대방을 이해하고, 신중하게 일을 하게 되다

 

친구들의 관계도 이야기했다. "그동안 한국과 중국을 오가면서 세계 각지의 친구들을 사귀었다. 덕분에 한국인 친구들을 잃었지만 대신 새로운 친구들이 생겼다. 보라카이를 떠난다는 생각을 하니 지금의 친구들을 잃는 게 너무 슬프다."


그리고 과거에는 무언가를 할 때 거침없는 성격으로 밀어붙였는데, 느긋한 성향의 보라카이 사람들과 어울리면서 그러한 면을 배우게 되었다고 하였다. 요즘은 상대에게 보조를 맞춰가며 신중하고 여유롭게 일을 진행한다고 한다.


돈을 벌게 된 과정에 대해서는 "보라카이에서 여행사를 차리기 위해 중국 가이드를 했었는데, 월 만 불 이상 벌어서 그 돈으로 식당 오픈까지 하였다. 또한 새로운 사업까지 추진을 하였다."

 

 

일본에 가서 여행사 사업을 할 계획

 

"하지만 2018년 보라카이의 환경 문제로 인해 6개월 동안 섬이 폐쇄되었다. 그래서 추진했던 계획이 모두 수포로 돌아갔다. 이때 나뿐만 아니라 보라카이의 사업가들이 큰 손해를 보았다."


그러면서 "많은 아픔과 경험이 있었지만 덕분에 이제는 먹는 장사에 자신이 생겼고, 아내와 일본으로 가서 여행사 사업을 다시 할 수 있는 자신감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국제아재>는 "보라카이가 6개월 동안 폐쇄되면서 참 많이 힘들었었는데 유튜브를 하면서 잘 승화시킨 것 같다. 여러분도 일회일비하지 말고 항상 긍정적인 마음으로 살다 보면 좋은 일이 생길 거라 믿는다."라며 영상을 마쳤다.

 

 

이에 네티즌들은 


[ 윤형 ]  "도전하시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지금 한일 관계가 좋지 않아 걱정이네요! 일본 사람은 좋은데 일본이라는 나라 놈들이 밉네요!  꼭 사업하실 때에는 사이가 원만해져서 교류가 많으면 좋겠습니다!"


[ 달콤한이웃 ]  "살다 보니 국제 아재님 말씀대로 얻는 게 있으면 잃은 게 있고 그 반대도 있고 하더라고요. 보라카이 여행 갔을 땐 마냥 천국 같았는데 그곳에서 사는 것과 사업하는 건 삶이니깐 조금 다른 거 같네요. 앞으로 다른 곳에서도 영상 쭉~ 올려 주세요~"


[ 남경호 ]  "아재님은 어딜 가시 든 잘 하실 겁니다! 파이팅! 그리고 첫 번째도 건강입니다! 그동안 보라카이에서 수고하셨습니다."


[ 고문정 ]  "얻은 건 아내와 친구들(사람)이고 잃은 건 돈이네요. 많은 시행착오도 있으시고 뜻밖입니다. 항상 밝으셔서 그런 어려움들을 겪으시리라 생각 못했네요."


[ Patricia Park ]  "네.. 이제는 지구촌이니까 어디서든 성실하게 살면 내 몫의 인생은 잘 살아내는 거겠죠.. 파이팅!!"


[ 국정옥 ]  "국제 아재님! 하나님의 은총이 임하시길...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란 옛 속담이 떠오르고 현제의 고난은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에 비교할 수 없다는 진리의 말씀도 떠오르네요.. 그동안 겪은 고난으로 이젠 성공의 디딤돌이 되시어 더 좋은 성공의 메시지로 우리에게 힘을 실어 주시길 응원합니다. 그동안 애쓰셨네요. 존경스럽습니다. 긍정의 힘과 생각의 마인드.. 다 잘 되실 겁니다. 국제 아제 파이팅!! 짝짝ㅎㅎ~ 기대합니다."


[ Miracle life ]  "오키나와 가보고 싶은 곳인데,, 축하드려요!^^ 아름다운 화이트비치의 낭만과 친구들과의 추억을 생각하면 아쉽겠지만요~ 오키나와도 기대되네요!"


[ chan ]  "사업이 잘 됐다면 사랑하는 아내를 만나지 못했을 것이다 캬 이게 바로 운명이네요."


[ 이경준 ]  "3년 동안 필리핀에서 지내면서 제가 가졌던 마음들을 국제 아제님도  저와 느끼는 게 왜 이리도 같은지 완전 많이 공감합니다. 물론 조금의 차이는 있겠지만요.. 저 또한 모든 일을 서두르고 성격도 급하고 또 사람을 많이 좋아해서 사람들과 어울리기 좋아해서 술도 많이 마시고 상처도 많이 받고 ㅋ 제 유일한 단점이  내성적이라서ㅎㅎ 필리핀 와서 느끼는 여유로움이 이제는 저도 적응이 되었는지 그것이 저를 살아있다고 느끼게 하곤 합니다. 언제나 국제 아재님 응원하고 어디서나 국제 아재님만의 진정 행복한 삶을 사시길 기원합니다."


[ 신소영 ]  "일본으로 간다는 영상을 보았습니다. 일본에 가서는 절대 일본의 정치에 조금이라도 관련되는 이야기는 하지마세요."


[ 허문강의 대충대충 ]  "말씀을 참 잘하시네요. 머리 좋은 사람이 다 말을 잘한다 할 순 없지만 말 잘하는 사람은 대부분 머리가 좋다 할 수 있지요."


[ 정희주 ]  "참 많은 어려움으로 시작하셨네요. 싱글 아버지로 시작하셨는데.. 얼마나 힘든 생활이었을지 상상이 갑니다. 다행히 일본 아내를 맞이하셔서 의지가 되셨으리라 생각이 드는데.. 일본으로 가신다니 쉽지 않은 결단인 거 같습니다. 일본이란 나라가 쉽지 않음을.. 물론 일본인 아내의 버팀목이 있을지 모르나.. 잘 되시리라 믿고.. 가능한 한국으로 가시는 것은 어떠실지요? 암튼 건투를 빕니다. 저도 오랜 세월 일본 생활을 해서 내심 걱정이 되어서요."


[ cho dr ]  "새옹지마 사자성어가 생각나네요."


[ byungdo kim ]  "오키나와 가서  사업  번성하시고 동영상 많이 올려 주세요."


[ 큰바다의범고래 ]  "한일 관계가 역대 최악인데 일본 가시는 타이밍이 좋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괜히 갔다가 어떤 괴롭힘과 불합리함을 당할지 모르니까요"


[ 박진희 ]  "언제 어디서든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가 있겠네요. 오늘도 좋은 말씀 잘 들었습니다. 감사해요 도쿄 생활 중인데 오키나와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 Cris Redfield ]  "국제 아재님 지금 한국에 반일감정이 최악의 사태로 치달으면서 불매운동으로 확산되고 있는데 이런 부분에서 한국밖에 살고 일본인 와이프를 두신 입장에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네요."


[ 김회장 ]  "먹는 장사의 노하우를 깨우쳤다 했는데.. 시간 되시면 그런 부분(사업 리스크 및 실패를 통한 깨달음 등)들도 알려 주심 감사하겠습니다."


[ 라이프 채널 ]  "아.. 보라카이를 떠나시는군요.. 저도 벌써 마닐라 9년 차인데 그전에 일본에 2년 살다 와서.. 지금까지 얻으신 노하우면 오키나와 보단 하와이가 어떨까 하네요. 어쨌든 새로운 도전 꼭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라겠습니다."


[ hoju jjang ]  "저하고 성격 성향 생각 등등 비슷한데 가 많으십니다.^^ 근데 저보다 활발하시고 에너지가 훨씬 많으신 것 같네요 ㅎ 언제라도 호주 오시면 보라카이 못지않은 숙박과 다양한 바비큐 등등 해드릴 테니 연락주세요~"


[ 李俊杰 ]  "안녕하세요. 상해에 사는 조선족입니다. 항상 국제 아제 영상 잼있게 봤는데 언제쯤 가족 데리고 보라카이 여행 가려고 했는데 국제 아재가 떠나서 좀 아쉽네여ㅋㅋ 일본 가서 파이팅 바랍니다 ㅋ"


등의 다양한 댓글들이 달렸다. 위 영상은 아래의 URL로 들어가면 볼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Nmg639_wybU


전체댓글 0

  • 033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제아재 "정 들었던 보라카이를 떠납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