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9(화)

서우파 "유튜브가 존경스럽고 대단한 이유"

커뮤니티의 역할을 대신하는 유튜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4 10: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유튜버 <서우파>가 유튜브 플랫폼의 장점에 대해 이야기 영상을 올렸다.

 

서우파.jpg

 

그동안 대부분의 커뮤니티는 좌파 성향이 강했다. 그러다 보니 우파쪽 의견이 탄압되고 차단되었다.

 

 

유튜브가 우파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다

 

<서우파>는 유튜브에 우파 성향의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에 대해 대단한 존경심을 표했다. 그동안 언론과 노조, 교육계, 커뮤니티 등이 좌파적 성향이 강해서 우파의 의견을 제대로 낼 수가 없었는데 유튜브가 그 역할을 대신한다고 밝혔다.

 

특히 인터넷 커뮤니티의 경우 운영자 자체가 좌파적 성향이 강하다 보니 우파의 주장은 글이 삭제되거나 차단되는 경우가 많았었다. 하지만 이제는 유튜브 덕분에 우파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되었으며, 유튜브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공산주의 사상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유튜브에는 진솔하고 현실적인 고급 정보들이 넘친다며, 유튜브의 커뮤니티 기능도 추천을 하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 랩앵커 Rapanchor ]  "진짜 유튜브 대단한 거 같아요. 100% 프로 공감합니다~ 유튜브가 없었다면 서우파형님을 몰랐겠죠? ㅠㅠ 그리고 어쩌면 언론 조작 여론조작 해서 저도 거기에 현혹되어 좌파가 될 수도 있었겠다 생각이 드네요."


[ 주학수 ]  "난 좌파에서 우파로 전향했음. 문재앙 하는 짓 보고도 좌익 공산당 편에 서면, 뇌가 없거나 정신병자임"


[ 0828 Lee ]  "유튜브는 단순 소통뿐만 아니라 실시간 영상 소통이 가능한 최고의 커뮤니티 이죠 우파 유튜브님들 서로 윈윈하는 모습 계속 보여주세요  항상 응원합니다"


[ 김혜영 ]  "유투브는 하늘이 주신 선물, 인간들의 의도된 편집을 막아주는.. 다만 쏟아지는 정보 중 옥석을 가릴 줄만 안다면.. 얼음 사이다님 감사해요."


[ 만년설산호국투혼 ]  "요약하자면, 유투브는 자유시장 플렛폼으로 깔려 있다는 것. 좌파 프레임이 박살 나는 건 우파 시청자의 수요가 급증했다는 것."


[ Spike Spiegel ]  "언론에게 얽매이지 않는 모습도 장점 중 하나죠"


[ homan Han ]  "나라를 진정으로 걱정하는 국민이라면 네이버, 다음, 카카오를 이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것이 나라를 살리는 길입니다."


[ hawk ]  "아마 메이저 포털의 운영자는 전부 검찰 조사해야 겁니다. 누구나 다 알죠. 정권 뒤집히면 주요 포털부터 싹 다 털어야 합니다."


[ 석영작가 ]   "SLR 클럽.. 자게는 그냥 쓰레기통이라 손절한지 한 5년은 넘은 것 같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 정신상태도 이상하고, 운영자도 이상해요. 저는 신제품 게시판만 보러 가끔 들어가는데, 문재인이 잘하고 있다.. 뭐 이딴 똥 글만 올리더라구요."


[ 하찌 ]  "탄핵 난동 때 탄핵 쿠데타를 반대한다고 글을 올렸더니 운영자가 저보고 이상한 사람이라고 하면서 강퇴를 시키더군요."


[ 루베트 ]  "디씨와 일간 베스트를 제외한 대한민국 모든 사이트는 좌파 커뮤니티죠. 오늘의 유머, 루리웹, 엠엘비파크, 클리앙, SLR 클럽 등등 그리고 이런 곳은 전부 운영자랑 좌파 유저랑 한통속이죠. 좌파 성향 유저는 우파 유저에게 온갖 인신공격, 욕설 등을 해도 멀쩡하지만 우파 유저는 좌파 성향 유저에게 점잖게 반박을 해도 '분란 조장' '사이트 이용 불량' 을 이유로 차단당하는 게 현실입니다."


[ 한신 ]  "PC는 다수에 개인이 속하는 구조였다면 스마트폰은 개인대 개인이죠 더 이상 일방통행은 없어져 버린 거에요. 이건 하나의 물결이라고 봅니다."


등의 다양한 댓글이 달렸다. 위 영상은 아래의 URL로 들어가면 볼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Ob6E-a2mmCw&t=212s


전체댓글 0

  • 558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우파 "유튜브가 존경스럽고 대단한 이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