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9(토)

문어발 "유튜브도 불평등 양극화 해소하라!"

평등한 유튜브 세상을 만들려면 유시민 채널에서 구독자를 뺏어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11 10: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유튜버 <문어발>이 유튜브 본사도 평등 정책을 펼치라며 이야기 영상을 올렸다.


문압ㄹ.jpg


<문어발>은 "유튜브 채널들을 보면 어떤 곳은 구독자가 백만 명이 넘고, 어떤 채널은 백 명도 안 되는 곳이 있다며, 알릴레오 유시민씨의 채널은 영상 몇개에 벌써 구독자가 수십만 명이다."라는 말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유튜브 세상은 너무 불공평 한 것이 아닌가?

 

"유시민씨가 유튜브를 할 때는 이미 본인의 인지도를 가지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의 유튜브는 나와 출발부터가 다르다. 나 같은 서민 유튜버가 어떻게 그의 채널을 따라가겠는가?"

 

"하지만 (유시민씨의 주장처럼) 다 같이 잘 사는 공평한 유튜브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유시민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구독자를 강제로 뺏어서 나 같은 비인기 유튜버들에게 나누어 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유시민씨처럼 훨씬 유리한 조건으로 출발하면 그 자체가 양극화가 아닌가?"라며 질문을 던졌다.

 


능력으로 평가받는 유튜브 세상에서 평등을 주장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한 일


<문어발>은 "사실 지금 내가 했던 말은 유시민씨가 그동안 주장했던 논리대로 이야기한 것 뿐이다. 본인의 유튜브가 잘 안된다고 해서 그걸 불공평하다고 논한다면 어느 누구도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내가 가난하면 남들보다 두배 세배 더 노력하고, 공부하고, 잘하는 사람 것을 벤치마킹하면 성과는 나온다. 남들 잘 때 자고, 놀 때 다 놀면서 부자가 되길 바란다면 그게 오히려 이기적이 아닌가?"

 

"정부가 일자리 예산을 54조나 썼다는데 일자리가 늘지 않는 것은 바로 이러한 논리 때문"이라며, "이런 식이면 대체 누가 힘들게 일을 하겠는가?"라며 유시민씨와 정부정책의 모순된 주장에 대해 비판을 하였다.

 

 

지금 권력 차지하고 있는 분들, 본인 자식들에게는 그렇게 가르치고 있나?

 

<문어발>은 "평등을 외치는 분들이 과연 본인의 자식들에게도 그렇게 가르치는지 묻고 싶다. 오히려 그들은 자식들을 죄다 해외 유학 보내놓고 부자교육, 자본주의 교육시키면서 잘 먹고 잘 사는 방법을 익히고 있지 않은가?"

 

그러면서 "인기 유튜버들이 잘 나가는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는 법이라고 생각한다. 부자들을 질투하고, 좌절하고, 원망할 시간에 차라리 더 노력해서 부자가 되는 길을 선택하는 것이 낫다."라며,

 

마지막으로 <문어발>은 "본인이 부자가 되서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는 그런 사람이 됩시다!"라는 말로 영상을 마쳤다.

 


이에 네티즌들은

 

[ 타임위자드 ]  "처음에 와.. 뭐 이런 생각을 갖고있냐? 라고 어이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중요한 말은 뒤에 숨기고 계셨군요. 좋은생각 감사합니다"

 

[ kihoon kang ]  "평등만을 중요시 생각해서 잘사는사람 뺏어서 나눠준다면 누가 노력할까요? 물론 자발적인 사회공헌활동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것이 지나치게 강제되면 안됩니다"

 

[ 승우임 ]  "국민들의 투표로 이루어진 자유민주주의가 요즘 죽어가는거 같아요....저도 좌파쪽이였는데 요즘 갈수록 우파쪽이나 중립쪽으로 성향이 바뀌는거 같아요 ㅠㅠ"

 

[ 이광국 ]  "평등한 세상이 될 수 없다는걸 저들도 다 압니다 다만 배아프고 노력하긴 싫으니 같이 망하자는식으로 진실을 듣지않는거 뿐입니다 그러니 아무리 떠들어도 변하지 않습니다"

 

[ sungmin-kim ]  "진짜 웃긴게 부모가 아무리 교육에 물질을 쏟아 부어봐야 교육의 해택을 받는 자녀자신이 눈물나는 노력 없으면 안되는것인데 그 자식의 노력은 어디가버리고 돈만 탓하면서 불평등 외치고 있죠. 좌파에 대해서 눈뜬 이후로 쳐다보기도 싫어졌습니다."


[ 서태지와여자둘 ]  "역시 깨어있는 사람은 틀려. 아니 최소한 양심있는 사람들은 말이죠."

 

[ 박성희 ]  "우와~ 천재이십니다. ^^ 항상 구독중입니다 응원합니다~"

 

[ 이진욱 ]  "멋지다. 비교 최고. 맞는말. 그러나 입만 살아있는 좌파분들은 또 뭐라뭐라 변명을 대시겠지.."

 

[ speed 7080 ]  "문어발 이거 은근 중독성있네요..ㅎㅎ"

 

[ 롸이더TV ]  "비유가 찰지네요. 유튜브 보는 분들에게 확 와닿는 것 같습니다.~"

 

[ 김모네카 ]  "엄지척! 속 시원하네요~ ^^"

 

[ 서울아재TV ]  "좌파들의 파퓰리즘에 기반한 정책으로 국가경제는 무너지고 국가부채는 늘어나고 소상공인들과 비정규직에 알바하는 사람들은 먹고 살기 힘든 세상이 되었습니다."


[ 단폴왕 ]  "좌파 정권은 이번이 마지막일꺼 같아요. 우리 좀만 참아요 화이팅!"


[ 희용이 ]  "본래 공산주의하는 나라가 불평등이 가장 심해요~"


[ sunyata00 ]  "이야.. 아주 풍자, 비유 좋습니다! 굳굳!"


[ 김민웅 ]  "좌파들의 뻔뻔함과 내로남불 ㅋ 토악질이 나옵니다."

 

[ 펙트만말함 ]  "문재인은 구글 압박해서 소득 분배하라! 분배하라!"

 

등의 댓글이 달렸다. 위 영상은 아래 URL로 들어가면 볼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o3JlBHdeAvo&feature=share


전체댓글 0

  • 559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어발 "유튜브도 불평등 양극화 해소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