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9(토)

윾튜브 크리에이터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자신의 신상을 꼼꼼히 숨겼지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03 10: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유명 유튜버 <윾튜브>의 유튜브 계정이 커뮤니티 가이드 위반으로 해지됐다. 
 

윾.jpg

 
그는 애칭 ‘윾머형’이라 불리며 얼굴을 가면 속에 숨긴 채 사회적 이슈를 재단하며 몸집을 키워 왔었다.
 
 
유명 콘텐츠 크리에이터 “윾튜브‘ 추락하다.
 
하지만 그가 과거 사회적 이슈에 대한 조롱과 거친 표현으로 네티즌들의 도마에 오른 풍동이란 사람으로 밝혀지자 그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난이 시작되었다.
 
하물며 국민청원 게시판에 “개그콘서트 결방한다고 천안함 장병을 모욕한 유튜버 ***를 처벌해주세요" 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될 정도였다.
 
한편 윾튜브는 과거에 "본인은 가명을 써서 잡힐 일 없고 휴대폰도 타인의 명의"라며 "잡아볼테면 잡아봐라"라는 등의 태도를 취했었다.
 
 
자신의 신상을 꼼꼼히 숨겼지만 결국
 
하지만 윾튜브가 과거 '풍동'이라는 사실이 기정 사실화 되며 논란이 커지자, 윾튜브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나의 인생'이라는 영상으로 과거 경솔한 발언과 행동에 대해 시인하고 사과를 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국 그의 개인 방송 계정은 사라지고 말았다. 앞으로 그가 어떠한 행보로 구독자들의 실망을 용서로 바꿀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전체댓글 0

  • 528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윾튜브 크리에이터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