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2(화)

GZSS TV "안정권 대표, 페미니즘 시위현장에 맞서다"

범죄를 저지른 자들의 문제를 왜 남성 혐오로 몰아가는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07 10: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울 강남 클럽의 버닝썬에서 불거진 마약류 성범죄 의혹에 대해 지난 2019년 3월2일 <남성 약물 카르텔>을 규탄하는 여성 집회가 서울 혜화역에서 열렸다.

 

안정권.jpg


이른바 물뽕으로 불리는 약물 범죄를 정부가 방관하고 있다면서 "불법 약물, 여성 상품화, 여성 혐오"에 대해 항의하고 버닝썬 클럽 폐쇄를 주장하였다.

 

 

남녀 분열과 사회 갈등 조장으로 이득을 취해선 안되

 

유튜버 대통령 안정권 대표는 "범죄를 저지른 자들을 처벌하면 되는 것인데, 저들은 대체 왜 모든 남성들을 잠재적 범죄자인냥 몰아가는 것인가?"라며 워마드 메갈리안 집회를 규탄하였다. 

 

또한 안정권 대표는 "남녀 갈등을 조장하는 극단적 페미니스트 배후에는 진선미 여가부 장관이 있다고 하면서, 대한민국의 국민과 가족 해체를 시도하는 워마드 메갈리안 집회도 진선미 장관으로부터 사주 받은 것"이라 하였다.


여성가족부 진선미 장관은 사회 갈등을 조장하고 페미니스트라는 이름으로 아이들을 선동시키는 짓을 멈추어야 한다며 "마치 모든 남성들을 잠재적 범죄자인냥 취급하는 저들의 시위를 동의할 수 없다"며 열변을 토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 장미꽃가시감사 ]  "내 사랑하는 아버지,오빠,남동생.남편을 잠재적 성범죄자로 생각하는거 반대합니다. 여자들  잠재적 꽃뱀으로 취급당하면 화낼거면서 여자 약하지않습니다. 말빨도쎄고 손해 안봅니다. 전 남자들을 사랑하고 아낍니다."


[ 나라사랑 ]  "이래서 안정권 안정권 하는겁니다. 힘내자 우파에겐 안정권이 있습니다."


[ 자유대한민국 ]  "나는 안정권대표가 대한민국의 보배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연설은 감동이였습니다 저는 안대표님이 초심을 잃치마시고 국민에 깨어있는 눈과귀가되어 주셨으면합니다!"


[ 멜라니 ]  "난세에 영웅이 나타났네요. 죽으란 법은 없나 봅니다. 우파님들, 우리 열심히 삽시다."


[ 화이트맨 ]  "저 오늘 집회 참가 했어요. 태어나서 처음 참가 했네요 ㅋㅋ 칭찬 좀 해주세요. 앞으로 자주 참가 할께욤."


[ 플러스PLUS ]  "페미니스트 시위는 불법행위를 해도 경찰들이 가만히 있습니다, 경찰도 대통령도 나라도 페미니스트편입니다."


[ Mm K ]  "참고로 페미니즘은 세미 공산주의 입니다 ^^ 공산주의를 직접적으로 말못하니 여성이라는 매개를 이용하는 거죠."

 

[ Unhui Song ]  "안정권님의 목터지는 구호를 응원합니다 대한민국이 바로 서기위해선 여성들이 올바른 가치관 가지고 살아가야합니다!"


[ Younghee lee ]  "아직 우리는 결코 만만하지 않다 자유를 위해서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선포하는 이가 이렇게 있음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 gka물침밭 ]  "이시대의 진정한 애국자 안대표 수고하심니다. 홧팅"

 

[ 차이나아웃 ]  "가정을 파괴하는 여가부를 해체하라 진선미는 사죄하라."


[ Young kim ]  "가족형성이 중요합니다. 안대표님의 부르짖음에 전적으로 함께하는 자유대한민국의 국민들입니다."


[ 고민정 ]  "휴.. 눈물겨워요.. 진짜 가슴아파요.나라가 어쩌다 이렇게 됬는지... 일반시민이 저렇게 간절하게 외쳐되는데..  빨갱이와의 전쟁입니다."


[ 역사잼 ]  "유투바 대통령도 대단하지만 여가부의 파워를 느낄수 있었던 집회였습니다  경찰들 보세요 아주 사설 보디가드."


등의 다양한 댓글이 달렸다. 위 영상은 아래의 URL로 들어가면 볼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9vfeu-fgk8Y


전체댓글 0

  • 904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GZSS TV "안정권 대표, 페미니즘 시위현장에 맞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